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고흥 윤호21병원 화재 사망 2명·부상 28명…중상자 늘어(종합)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2
자세히

고흥서 새벽 시간대 병원 화재, 사상자 다수 (고흥=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0일 오전 화재로 사상자 다수가 발생한 전남 고흥군 고흥읍 한 병원에서 소방대원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hs@yna.co.kr (고흥=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천정인 기자 = 전남 고흥군 고흥읍 남계리 윤호21병원에서 불이 나 30명의 사상자(사망 2명·부상 28명)가 발생했다. 10일 전남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 화재로 입원 중이던 70대 여성 환자 2명이 각각 2층 창과 3층 계단창 후면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부상자는 모두 28명으로 이 가운데 중상자는 9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 가운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들이 일부 있어 중상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부상자는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부상이지만 일부는 화상 환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고흥병원과 녹동현대병원 등 인근 병원 5곳으로 분산 이송됐고, 생명이 위독한 일부는 광주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당초 소방당국은 병원으로 이송한 56명을 모두 부상자로 집계했다가 단순 이송으로 확인된 28명을 부상자 숫자에서 제외했다. 화재 현장으로 (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한 병원 1층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응급실에 진입해 정리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불로 2명이 숨지고 56명이 부상해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minu21@yna.co.kr 화재 당시 병원에는 입원환자 69명과 간호사 7명, 보호자 10명 등 모두 86명이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20명은 자력으로 병원 밖으로 빠져나왔지만 나머지는 미처 피하지 못하고 옥상 등으로 피신한 뒤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사다리차와 복식사다리로 41명이 구조됐고, 19명이 구조대의 도움을 받아 빠져나왔다. 구조에는 이사 업체 사다리차까지 동원돼 6명이 구조됐...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