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부산 기록적인 물 폭탄 하루 203㎜…20년 내 6번째 많은 비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76
자세히

소방대원 등에 업혀 침수된 도로 건너는 초등학생 (부산=연합뉴스) 10일 최대 250㎜ 비가 내린 부산에서 연제구 한 아파트 앞 도로가 침수된 가운데 119 소방대원이 한 초등학생을 업고 길을 건너고 있다. 2020.7.10 [부산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200㎜가 넘는 비가 쏟아진 부산 지역에 호우경보가 해제됐다. 부산기상청은 이날 오후 1시 20분을 기해 호우경보가 해제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오전부터 내려져 있던 강풍주의보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오후 2시부터 비가 약해져 빗방울로 변해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다가 오후 6시까지는 완전히 그칠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역에 따라 5∼20㎜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바람은 오후 들어 더 강해질 것으로 예보됐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바람은 점차 강해져 해안가에는 초속 14m의 강풍이 불겠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1시 기준 부산 대표 관측지점인 중구 대청동에는 203.7㎜의 비가 내렸다. 지역별로는 영도구에 가장 많은 250㎜를 기록했고, 북항 244㎜, 남구 220㎜, 사하 188㎜, 가덕도 167㎜, 기장 166.5㎜, 사상 164㎜, 부산진 163㎜, 해운대 143㎜, 동래 137㎜ 등이 뒤를 이었다. 하루 강수량으로는 최근 20년 내 6번째로 많은 강수량이다. 영도구에는 특히 시간당 최대 강수량 79㎜를 기록했다. 북항 68㎜, 남구 68㎜, 해운대 57㎜, 사하 53㎜, 사상 45㎜ 등이 뒤를 이었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 기준으로는 20년 내 9번째 기록이다. 부산기상청 한 관계자는 "남쪽에서부터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되면서 길목에 놓인 남해안과 특히 부산에 많은 비가 내렸다"면서 "전국을 통틀어 부산에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