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박원순 시장 유족 측 "고인 명예훼손 행위에 법적 대처할 것"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372
자세히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하는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관계자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0.7.10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10일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의 유족 측이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행위를 삼가달라고 호소했다. 문미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이날 서울시를 통해 언론에 전한 '박원순 시장 유족 대리인 호소문'에서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과 서울시 직원, 시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지금은 고인에 대한 장례를 치르고 마무리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께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또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박 시장 사망과 관련한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수사 절차에 돌입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다는 입장이지만, 박 시장이 숨지게 된 정확한 경위를 밝히고자 사망 전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동선 등 행적에 미심쩍은 부분이 없는지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남긴 유언장 (서울=연합뉴스) 지난 9일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관을 나오기 전에 작성했다는 유언장이 공개 10일 공개 됐다. 사진은 박 시장이 자필로 작성한 뒤 공관 내 서재 책상에 올려 둔 것이다. 2020.7.10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박 시장이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사건은 그가 사망함에 따라 수사가 중단되고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한편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