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경주 트라이애슬론팀 운동처방사 안씨 어딨나…10일째 행방 묘연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8
자세히

고발장 든 경주시체육회장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지난 8일 대구지검 경주지청에서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이 운동처방사 안씨에 대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2020.7.8 sds123@yna.co.kr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유망주였던 고(故) 최숙현 선수 사망과 관련해 수사 대상인 운동처방사 안주현씨 행방이 10일째 묘연하다. 국가대표와 청소년 대표로 활동한 최 선수는 지난 3월 5일 "훈련 중 가혹행위가 이어졌다"며 전 소속팀인 경북 경주시청의 김규봉 감독과 운동처방사 안주현씨, 선배 선수 등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후 지난달 26일 0시 27분께 소셜미디어에 "엄마 사랑해. 그 사람들 죄를 밝혀줘"라는 메시지를 남긴 채 숨졌다. 최씨 사연은 평창동계올림픽 봅슬레이·스켈레톤 국가대표 감독 출신인 이용 의원이 지난 1일 서울시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면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최 선수가 전 소속팀 경주시청에서 지도자와 선배들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때부터 이 사안은 전국적인 이슈가 되면서 국민적 관심사로 떠올랐다. 각종 보도와 함께 고발과 고소, 경찰과 검찰의 수사, 경주시·경주시체육회를 비롯한 경북도와 문화체육관광부 등을 통한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안씨는 폭행 외에 성추행, 금품 횡령 등 혐의도 받고 있다. 그러나 이 사태가 10일째 이어지도록 안씨는 언론을 비롯해 일반인 시야에 노출되지 않았다. 안씨가 살던 집이나 이전에 근무한 내과의원에도 나타나지 않았다. 경주시체육회는 안씨가 국내에 있다는 것만 알 뿐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안씨에 대한 고발이나 고소가 잇따르면서 경찰이나 검찰이 수사에 들어갔지만 아직 안씨를 소환할 단계는 아니다. 이 때문에 아직 안씨와 직접 접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마디로...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