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코드레드' 병원 불 났다하면 큰 인명피해…새 매뉴얼 효과냈나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0
자세히

긴박했던 구조 현장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고흥=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코드레드(Code Red) 발생.' 코드레드는 의료 기관 내에서 '불이 났다'는 의미로 사용하는 사전 약속 명칭으로, 긴급 상황 시 환자의 패닉이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용어로 상황 전파는 신고와 함께 의료기관 직원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조치다. 10일 전남 고흥군 윤호21병원에서 코드레드(화재) 사건이 발생해 3명이 숨지고 27명이 다쳐 의료기관 화재 대책에 다시 관심이 쏠린다. 2018년 192명의 사상자를 낸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건을 겪고 보건복지부는 거동 불편 환자 등이 신속하게 대피하지 못해 인명피해가 커진 것으로 판단, 현장 활용성을 높인 '의료기관 화재 안전 매뉴얼' 개정판을 올해 1월 배포했다. 이 매뉴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의료시설 화재는 연평균 6.4% 증가 추세다. 의료시설 화재 발생 건수는 2014년 161건, 2015년 142건, 2016년 188건, 2017년 169건, 2018년 206건 등으로 최근 5년간 전체 화재 발생 건수가 소폭 감소세를 보이는 것과 대조적이었다. 최근 5년간 의료시설에서 발생한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는 전기적 요인이 42.5%로 가장 많았고, 부주의 31.6%, 기계적 요인 12.5%, 방화 3.9% 등 순이었다. 발생 장소는 병원이 23.9%로 가장 많았고, 의원 23%, 한의원 11.8%, 종합병원 8.9%, 치과병원 7.5% 등이 뒤를 이었다. 의료기관 화재는 인적, 물적, 환경적 요인으로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밀양 세종병원 화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표적인 화재가 2018년 1월 26일 발생한 밀양 세종병원 화재로 55명이 사망하고, 137명이 다쳤다. 이에 앞서 발생한 2014년 5월 28일 장성 효사랑요양병원 화...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