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김영록 지사 "병원 화재 급박한 상황서 신속구조…불행 중 다행"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
자세히

화재 현장 찾은 김영록 지사 (고흥=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김영록(가운데) 전남지사와 송귀근 고흥군수가 10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전남 고흥군 윤호21병원을 찾아 브리핑을 듣고 있다. 이날 화재로 2명이 숨지고 28명이 부상해 인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2020.7.10 minu21@yna.co.kr (고흥=연합뉴스) 정회성 천정인 기자 = 30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전남 고흥군 윤호21병원 화재와 관련해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안타까운 마음을 표하면서도 신속한 구조·진화 작업으로 피해 확산을 막은 소방 구조대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 지사는 10일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을 찾아 소방당국 관계자의 보고를 듣고 "새벽에 발생한 화재인 데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신속한 진화·구조활동이 이뤄졌다"며 "불행 중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급박한 상황에서 불길과 연기 속으로 뛰어들어 19명을 구조한 구조대원들에게 "급박한 상황에서 고생이 많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에 대해 현장 소방관은 환자 대피를 도운 의료진에게 공을 돌렸다. 한 현장 소방관은 "간호사가 환자 대피를 유도하고 관계자가 비상벨을 울리는 등 대처를 잘해 환자들이 대피할 수 있었다"며 "평소 훈련대로 잘 대처해줬다"고 말했다. 이날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병원 내부에 있던 66명을 구조했다. 옥상으로 대피한 18명을 사다리차로 구조하고, 미처 옥상으로 피하지 못하고 3층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던 30명은 복식 사다리를 이용해 구조했다. 건물 내부에 있던 19명은 인명 수색을 하던 구조대원에게 구출됐다. 긴박했던 구조 현장 (고흥=연합뉴스) 10일 오전 전남 고흥군 고흥읍 윤호21병원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이 옥상으로 대피한 환자를 사다리차로 구조하기 위해 접근하고 있다. 2020.7.10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s@yna.co.kr 그러나 수색...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