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애도 속 정치권 '일정 취소'...김종인 "대선 버금, 서울시장 선거 준비"

등록일 2020.07.10 재생수853
자세히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에 정치권은 여야 할 것 없이 주요 일정을 취소하거나 축소하며 고인을 애도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공식 석상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대선에 버금가게 준비해야 한다고 언급해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이승배 기자! 민주당은 아무래도 더 침통한 분위기겠군요?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박원순 시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큰 슬픔에 빠졌습니다. 이해찬 대표 등 대부분 의원들은 아침 회의에 참석하면서도 검은색 양복에, 검정 넥타이를 매고 왔는데요. 회의 분위기는 내내 무거웠습니다 이 대표는 모두 발언을 시작하면서 감정에 북받친 듯 말을 잇지 못하다가 입을 뗐습니다. 고인은 민주화 운동을 해 온 오랜 친구이자 80년대 이후 시민운동의 씨앗을 뿌리고 크게 키워낸 인권변호사였고 강조하며 평생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추모의 마음을 바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고인이 그렇게 아꼈던 서울 시정에 공백이 없게 각별히 챙기겠다고도 약속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민주당은 평생 동안 시민을 위해 헌신하신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이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바칩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부동산 후속 대책 당정 회의를 포함해서 오늘 예정됐던 일정 대부분을 취소했습니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도 장례 일정이 마무리될 때까지 당권 레이스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정의당도 오늘 잡힌 일정을 모두 취소했는데요, 논평을 통해 박 시장이 걸어온 삶을 반추하면 비통한 마음이 든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열린민주당은 박원순 시장이 천만 촛불 광장을 지켜줬던 것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고 국민의당 역시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애도의 뜻을 표했습니다. [앵커] 그렇다면 민주당과 대립각을 세워왔던 미래통합당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미래통합당도 박 시장의 비극적 선택에 안타까움을 표현했...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