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박원순 추모"vs"성추행 의혹 있는데"…온라인서 양분된 분위기(종합)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143
자세히

시장실 앞에 놓인 고 박원순 시장 배너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후 서울시청 시장실 앞에 고 박원순 시장의 배너가 놓여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10일 시민들은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저마다 추모의 목소리를 냈다. 다만 박 시장이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한 점을 들어 "행동에 책임을 지지 않았다"는 등 당혹감과 실망을 나타내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사상 첫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간 치러지기로 한 그의 장례식을 가족장으로 치러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 "갑작스럽게 큰 별이 졌다…아직 할 일 많은데" 시민들은 박 시장의 생전 업적을 되새기며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트위터 이용자 "sky***"는 "너무나 큰 별이 어이없이, 황망하게 졌다. 지금을 견디기가 너무나 힘들다"며 박 시장의 명복을 빌었다. 다른 트위터 이용자 'Woo***'는 "박원순 시장을 한국 사회의 사회적 의제 설정자로, 누구보다 유연한 행동과 사고를 하신 분으로 기억하고 싶다"며 애도했다. 'oxU***' 아이디를 쓰는 트위터 이용자는 "촛불 혁명을 이끄신 의인으로 역사가 기억할 것"이라며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은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박 시장의 성범죄 의혹을 떠나 일단은 추모에 집중하자는 목소리도 있었다, 트위터 이용자 'kbk***'는 "박원순 시장의 공과를 떠나 오롯이 고인의 죽음을 애도한다"고 적었다. 인스타그램 이용자 'chu***'는 "세상에 티끌 없는 사람이 어디 있냐 건만, 하나의 별이 세상을 떠나 가슴이 아프다"며 "늘 많은 영혼을 위해 헌신의 삶을 살았던 그를 추모한다"며 슬퍼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반대 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