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보수 변호사단체 "박원순 시장 의혹 끝까지 수사해야"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84
자세히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서울시 관계자들이 연루됐는지 끝까지 수사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변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피해자의 절규가 묻혀서는 안 된다'는 성명을 내고 "고인(박 시장)에 대한 수사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으나 피해 여성의 일터인 서울시청 관계자들이 공모하거나 방조했는지 수사를 이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에 대한 배상 책임은 가해자 본인은 물론 서울시청, 불법행위 관련자 모두가 함께 부담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서라도 사건 진실을 수사 기관과 법정에서 끝까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변은 또 "서울시는 여성의 고통에 책임을 져야 하는 주체인데도 진상을 은폐하고 보란 듯이 고인의 죽음을 미화하는 듯한 장례를 주관하며 피해 여성이 받을 고통까지 외면하고 있다"며 "장례 절차를 재검토하고 진상 규명과 손해배상 절차에 착수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