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서울시, 내부 다잡기 총력…"시정 추진 달라진 것 없다"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
자세히

서울시장 권한대행 굳은 얼굴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시장 권한을 대행하게 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1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향후 계획 등을 포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7.1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으로 혼란에 빠진 서울시가 내부 조직 추스르기와 시정 안정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은 10일 이메일을 통해 직원들에게 보낸 글에서 "어려운 시기에 이렇게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몹시 당황스럽겠지만 서울시 시정 추진에 있어서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서 부시장은 "당황하고 혼란스러워하고만 있기에는 대내외적으로 우리가 처한 상황이 너무나 엄중하다"며 "무엇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침체 극복을 위해 혼연일체가 돼 각자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해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그는 "해외 주요 도시에 비하면 코로나19 확산세가 현저히 낮은 편이지만, 여전히 집단감염 위험은 도처에 산재했다"며 "한순간의 방역 공백으로 2차 유행이 번질 수 있다"고 경계했다. 이어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 주고 해외입국 자가격리자 검사·관리 등에도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침체한 민생경제 극복과 생계절벽에 직면한 소상공인 지원과 함께 여름철 폭염 피해 예방 및 취약계층 생활 안정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했다. 서 부시장은 "지금 같은 엄중한 시기에 직원 여러분의 공직자로서의 소명 의식과 헌신, 직원 상호 간 신뢰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그간 추진해 온 방향대로 업무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빈틈없이 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