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학교 몰카범 잡고 보니 졸업한 중학생...학교는 '쉬쉬'

등록일 2020.07.10 재생수2
자세히

[앵커] 경남에서 학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교사가 구속된 데 이어 한 초등학교에서는 중학생이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 적발됐습니다. 하지만 해당 초등학교는 교육청에 보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오태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26일 경남의 한 초등학교. 앳된 얼굴의 중학생이 황급히 교문을 빠져나갑니다. 화장실에서 휴대전화로 불법 촬영을 하다 들키자 도망가는 겁니다. 경찰 조사결과 범인은 2년 전 이 학교를 졸업한 중학생 A 군. 두 차례나 불법 촬영을 했습니다. 하지만 초등학교는 이 사실을 알고도 교육청에 보고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성범죄 사건은 보고하도록 한 규정을 어긴 겁니다. [학교 관계자 : 피해자가 선생님이기 때문에…. 알리는 게 개인신상 2차 피해라고 해야 하나? 저희의 업무 착오입니다. 분명히.] 보고를 누락하면서 피해 교직원의 보호 조치도 없었습니다. 피해 상담이나 의료·법률 지원도 받지 못했습니다. 경남교육청은 뒤늦게 진상을 파악하고 교직원들을 면담했습니다. [경남교육청 관계자 : 피해를 본 교직원과 피해를 호소하는 교직원이 있는가…. 그 부분이 중요하여서 성 사안 담당 팀장하고 교권 보호 팀 상담사가 조사하고….] 앞서 경남 지역 학교 2곳에서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교사 2명이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불과 2달 사이 학교 안에서 성범죄가 3건이나 발생했지만, 교육청 대응은 늘 늦었습니다. [이국식 / 경남교육청 미래교육국장(지난 9일) : (최근에 발생한 두 학교에 대해서 피해 선생님에 대한 피해 조사가 모두 끝이 났습니까?)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잇단 학교 성범죄에 교육청은 예방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나섰지만, 그동안 일선 학교 관리에 미흡했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

YTN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