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민주 "추모가 먼저"…박원순 의혹에 신중모드

등록일 2020.07.10 재생수700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홍규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이 맞물린 가운데 여권은 10일 관련 의혹에 대한 언급을 극도로 자제했다. 지금은 박 시장에 대한 애도에 집중해야 할 때이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의혹과 관련해 섣불리 얘기하는 것 자체가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조문하는 관계자들 (서울=연합뉴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은 관계자들이 조문하고 있다. 2020.7.10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박 시장의 빈소에는 여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이들은 황망함과 안타까움을 표면서도 박 시장의 직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성 파문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낙연 의원도 답하지 않았다. 김진표 의원은 "고인을 위해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는 게 예의다"라며 손사래를 치며 빈소를 떠났고, 이해식 의원은 "그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윤영찬 의원도 "전혀 모른다"라는 말을 반복했고, 김영배 의원은 "너무 마음이 황망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또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고, 백혜련 의원은 "모르겠다. 묻지 마시라. 인터뷰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가 밝혀지지 않았고, 박 시장의 죽음으로 규명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항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김두관 의원은 "고인이 되셨는데 법적으로 공소권이 없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들은 바가 없어 뭐라고 말씀드릴 입장이 못 된다"고 했다. 권칠승 의원은 "사실관계를 찾아야 할 이유가 없어지지 않았냐"며 "잘못하면 돌아가신 분의...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