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트럼프에 '내 생각' 전한 김여정…2인자 위상 확고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051
자세히

트럼프에 '내 생각' 전한 김여정…2인자 위상 확고 [앵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대미 스피커'로 나서며 2인자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명실상부한 국정 운영 동반자로 자리잡았다는 분석입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북미 정상회담은 우리에게 무익한 일이다." 미국의 잇단 대화 손짓에 대한 북한의 공식 입장은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의 입에서 나왔습니다. 김 부부장은 이번 담화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새로운 협상 조건 등 핵심적인 사안을 두루 언급했습니다. 대남 업무를 총괄하는 김 부부장이 대미 협상에도 폭넓게 관여하고 있다는 점이 확인된 것입니다. 특히 국가적인 결정에 "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언급하는 등 2인자로서의 정치적 위상을 과시했습니다.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으로서 대남, 대미 문제를 총괄하고 있고, 특히 백두혈통이라는 의미도 있기 때문에 2인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다하고 있다고 보여지고…" 김정은 위원장과의 역할 분담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의 여지를 남겨놓은 점도 눈에 띕니다. 김 부부장은 북미 정상 회담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두 수뇌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태도 변화에 따라 김 위원장이 언제든 기존 입장을 번복하는 결정을 내릴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부부장이 채찍을 쥔 '악역'이라면 김 위원장은 향후 협상의 열쇠를 쥔 '해결사' 역할을 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분석입니다. 이같은 두 남매의 이른바 '배드캅-굿캅' 역할 분담은 올해 들어 여러 차례 반복된 바 있습니다. 김 위원장의 국정 운영 동반자 반열에 오르며 보폭을 넓힌 김 부부장의 다음 행보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