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서울대 성희롱 사건' 변호인…시민운동 거쳐 첫 3선 시장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372
자세히

[앵커] 박원순 시장은 정치인·행정가가 되기 전에 인권변호사와 시민운동가였습니다. 특히 27년 전 '서울대 성희롱 사건' 피해자 쪽 변호를 맡아 성희롱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법적인 책임을 묻기도 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1993년 조교가 교수를 고소한 '서울대 성희롱 사건'은 우리나라에서 성희롱을 법정에 올린 첫 소송이었습니다. 당시 6년 만에 원고 승소를 이끈 변호인단에 박 시장도 있었습니다. 1980년대엔 고 조영래 변호사와 함께 '부천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변호를 맡기도 했습니다. 인권변호사로 활동하던 박 시장은 1995년부터 참여연대 사무처장으로 사법개혁과 소액주주 운동에 앞장섰습니다. 2000년 총선 땐 정치개혁을 위한 낙천·낙선 운동도 벌였습니다. 이후 나눔과 기부운동을 하다 정치에 뛰어든 건 2011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안철수 당시 교수와 극적으로 단일화를 한 겁니다. [박원순/당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2011년 9월) : 우리 시대를 새로운 시대로 바꿔 내는 그런 일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이후 두 차례 재선에 성공하며 최초의 3선 서울시장이 됐고,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거치면서는 중앙정부보다 앞서 대응을 이끌며 대선주자군으로 분류되기도 했습니다. 박 시장은 지자체 중에 성평등위원회를 가장 먼저 설치했고, 성범죄를 막기 위한 여성정책도 폈습니다. 하지만 성추행 의혹으로 고소된 상황에서 삶을 마감했습니다. 김소현 기자 , 이지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