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순재산 마이너스 6억9천만원' 박원순…시장 재직시 빚 늘어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04
자세히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10일 숨진 채 발견되면서 8년 8개월여간의 3선 임기를 비극으로 마감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은 재직 내내 순재산이 마이너스였고, 임기 동안 빚이 오히려 늘었다. 2011년 10월 보궐선거로 당선된 박 시장은 이듬해 3월에 관보로 공개된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 '고위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서 2011년 말 기준 순재산(이하 가족 포함)이 마이너스 3억1천56만원이라고 신고했다. 박 시장의 재산은 당시 고위공직자 가운데 가장 적었다. 당시 아파트 전세금과 사무실 전세금이 1억1천500만원, 경남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 소재 땅(논)이 약 3천900만원, 예금이 1억7천만원 상당이었고 채권 5천700만원도 있었으나, 채무가 6억6천만원이었다. 당시 신고 내역에 따르면 박 시장의 채무는 종전에는 52억4천400만원에 달했으나 선거비용 보전금 등으로 사인간 채무(5천464명) 45억원 상당과 금융기관 채무 500여만원을 일부 상환한 것으로 신고했다. 시장으로 재직하면서 그의 빚은 늘고 순재산은 줄었다. 매년말 기준으로 신고돼 이듬해 3월에 공개된 그의 순재산은 2012년 -5억9천474만원, 2013년 -6억8천601만원, 2014년 -6억8천493만원, 2015년 -6억8천629만원, 2016년 -5억5천983만원, 2017년 -6억2천990만원, 2018년 -7억3천650만원, 2019년 -6억9천91만원이었다. 그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7년 연속으로 재산등록 대상 고위공직자 중 재산이 가장 적었고, 2018년에는 당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2019년에는 문행주 전남도의원에게 꼴찌 자리를 내주고 '끝에서 2번째'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신고돼 올해 3월 공개된 내역에 따르면 박 시장의 재산 중에 아파트나 상가나 주택 등은 없었다. 박 시장 본인 명의로 사인간 채무 2천381만원, 금융기관채무 4억2천100만원을 지고 있었고,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