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범여권, 박원순 조문 물결…"애석하고 비통"(종합)

등록일 2020.07.10 재생수614
자세히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 공개 (서울=연합뉴스)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2020.7.10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10일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고인의 시민운동가 시절부터 두터운 인연을 맺은 이들은 비보에 황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를 보냈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조문했다. 김상조 정책실장은 저녁 늦게 혼자 빈소를 다녀갔다. 문 대통령은 "(사법)연수원 시절부터 참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말했다고 노 실장이 전했다. 민주당에선 이해찬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설훈 박주민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정오 공식 조문이 시작되자마자 빈소를 찾았다. 이 대표는 고인에 대해 "70년대부터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40년을 함께한 오랜 친구"라며 "친구가 이렇게 황망하게 떠났다는 비보를 듣고 애석하기 그지없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황망한 소식에 비통함을 금할 길이 없다"며 "서울 시정이 차질 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당에서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고인과 개인적인 친분이 각별하다"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박범계 의원은 울먹이며 "참여정부 출범 때부터 뵀고 참 맑은 분이다. 얼마 전에 전화가 왔는데 받지 못한 것이 너무 송구스럽고 미안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권주자인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정세균 국무총리, 홍영표 우상호 우원식 의원, 이재명 경기지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