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고 박원순 시장 서울특별시장 '반대' 청원…엇갈린 여론

등록일 2020.07.11 재생수734
자세히

<앵커> 서울시가 주관해 장례를 치르는 걸 두고 여러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10년 가까이 서울시를 이끈 기관장에 대한 합당한 대우란 의견과 함께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을 배려하지 않은 조치란 반대 목소리도 큽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고 박원순 시장의 장례 방식을 시가 주관하는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정하고 닷새 동안 장례를 치르기로 했습니다. 시가 장례위원회를 구성해 장례 절차를 주관하고, 모든 비용은 시 예산으로 처리합니다. [서울시 관계자 : 현직 시장으로서 돌아가셨잖아요. 장관급 이상일 경우 기관장으로 할 수 있다고 돼 있습니다.] 정부 의전편람 기관장에 장·차관이 포함되는데, 서울시장은 '장관급'에 해당하는 공무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9년 가까이 서울시정을 책임진 선출직 현직 시장에게 합당한 조치라는 찬성 의견과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을 배려하지 않은 조치란 반대 의견이 엇갈립니다. 가족장으로 치를 것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엔 하루 만에 30만 명 이상이 동의해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훌쩍 넘겼고, 서울시청 내부 게시판엔 "장례 방식에 반대한다"거나 "분향소 근무를 거부하겠다"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여성단체 가운데 한국성폭력상담소가 "피해자가 말할 수 있는 시간을 사라지게 한다"며 서울시 주관 장례에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표명했습니다. 한국여성민우회도 "도리어 2차 피해를 가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