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성추행 고소' 전 비서 향한 2차 가해…경찰 수사 착수

등록일 2020.07.11 재생수1,849
자세히

<앵커> 이런 상황에서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사람을 비난하고 누군지 찾아내겠다는 등, 2차 가해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고소인의 신변을 보호하고 있는 경찰은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장훈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단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전직 비서를 비난하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갔습니다. "박원순 시장이 확인되지 않은 의혹으로 설계, 즉 작전에 당한 것 같다" "아무리 생각해도 비서가 이상하다" 심지어, 역대 비서실 근무 인원을 파악하며 전직 비서를 색출하겠단 게시글도 있습니다. 휴대전화 메신저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고소장 내용이 순식간에 퍼지고, 사건과 무관한 직원이 찍힌 과거 행사 사진이 유포돼 당사자가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모두 사건 관련자의 명예훼손은 물론 신상 노출 등 2차 피해를 양산하는 내용들입니다. 전직 비서의 신변을 보호 중인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 : 링크 내지는 복사, 인용해서 퍼 나르거나 하는 그런 부분들이 (2차 피해라는) 폐해를 가늠하기 힘든 결과를 우리가 많이 봐왔기 때문에.] 온라인에선 비서를 향한 2차 가해에 대한 반발로 고소인인 비서와 연대하는 움직임도 번지고 있습니다. '박 시장을 고발할 피해자와 연대한다'는 해시태그를 다는 건데, 박 시장 사망으로 의혹을 규명할 길이 사라진 상황에서 용기를 낸 고소인 편에 함께 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장훈경 기자(rock@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