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통합, 박원순 조문 '일단 보류'…"2차 가해 우려"

등록일 2020.07.10 재생수11
자세히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2차 가해 우려에 따라 조문 일정을 일단 보류하기로 했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르면 오늘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조문을 하러 가자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주말 사이 상황을 보고 조문을 할지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고인이 성추행 의혹을 받는 상황에서 장례가 가족장이 아닌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는 것을 두고 부적절하다는 논란이 제기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고소인인 피해자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벌어지는 가운데 박 시장에 대한 대대적 추모가 피해자의 고통을 더할 목소리가 나온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연합뉴스 20200710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