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통합당, 조문 일정 거듭 고심...안철수 "조문 않겠다"

등록일 2020.07.11 재생수782
자세히

[앵커] 정치권에서는 성 추문 의혹이 제기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조문 여부를 놓고 신중한 모습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조문 일정을 거듭 고심하고 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별도로 조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연희 기자! 통합당 김종인 위원장 오늘 조문을 가겠다고 했다가, 일정을 다시 보류했어요? [기자] 통합당 관계자들, 오전까지만 하더라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식장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제1야당 대표로서 고인에 대한 도의를 다해야 한다는 논리였는데요. 하지만 계획했던 조문 일정을 1시간 앞둬 놓고 일정을 다시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전해 왔습니다. 한 통합당 관계자는 고민이 많다는 말로 현재 당내의 복잡한 상황을 설명했는데요.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에 대한 언급 없이 마치 순직자처럼 서울시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상황과 고소인에 대한 박 시장 지지자들의 2차 가해가 예상보다 더 심한 상황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습니다. 비공개 가족장이었더라면 도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조문을 했겠지만, 지금은 부적절하다는 내부 목소리가 많다는 건데요. 김 위원장의 조문에 발맞춰 지금 대구에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도 내일 조문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이 역시 변경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오늘 SNS를 통해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은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의당 류호정, 장혜영 의원 등도 박 시장의 빈소 조문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며 조문하지 않겠다거나,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앵커] 의혹과 관련한 언급을 자제하...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