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6.25 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향년 100세

등록일 2020.07.11 재생수106
자세히

[앵커] 한국군 최초의 대장이자 4성 장군까지 오른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이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백 장군은 6.25 주요 전투들을 승리로 이끌며 전쟁 영웅으로 추앙받았지만 일제 강점기 만주군 장교로 복무한 친일 행적은 논란을 낳기도 했습니다. 최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1920년 평안남도 강서에서 태어난 고 백선엽 장군은 1946년 육군 중위로 임관하며 군인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6·25 전쟁 당시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성공적으로 지휘하면서 전쟁영웅의 면모를 보여줬습니다. 1950년 여름 낙동강지구 '다부동 전투'에서는 장병들에게 자신이 후퇴하면 먼저 쏘라고 지시하며 진지를 사수한 일화를 남겼습니다. [고 백선엽 장군 / 2010년 YTN 인터뷰 : 다부동 뿐만 아니라 용천에서, 혹은 포항에서 또 미군은 이쪽 낙동강 돌출부에서 아주 혈투를 했어요.] 1953년 33살에 한국군 최초의 대장이 된 고인은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했고 전역한 뒤에는 주중한국대사와 교통부 장관 등도 지냈습니다.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백선엽 장군의 빈소에는 각계의 추모가 잇따랐습니다. [박삼득 / 국가보훈처장 : 위기에 처한 나라를 전쟁에서 지켜내신 것이죠. 육군의 규모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오늘날의 육군 정도를 만드시는 큰 역할을 하신 분입니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과 해리스 미 대사도 각별한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제 강점기에 만주군 장교였던 고인은 악명높은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경력으로 친일파 논란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2009년에는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명단에도 이름이 올랐습니다. 고 백선엽 장군 장례는 닷새간 육군장으로 치러지며 오는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