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야권서 박원순 조문·장례방식 비판론…與도 진화나서

등록일 2020.07.11 재생수1,553
자세히

야권서 박원순 조문·장례방식 비판론…與도 진화나서 [뉴스리뷰]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장례 방식과 조문 여부를 둘러싸고 야권에서 비판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인데요. 여권도 비판기류를 의식한 듯 '피해자 보호'를 강조하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서형석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데 반대하는 국민 청원의 참여인원이 가파르게 늘고 있습니다. 풀리지 않은 성추행 의혹 탓입니다. 야권에서는 장례 방식은 물론이고 박 시장을 직접 조문하는 것 자체가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라는 주장이 곳곳에서 터져나왔습니다. "명예로운 일을 한 것처럼 장례를 치러주면 피해자는 더 자기가 피해자가 아니라 가해자가 된 것으로 사람들이 판단할 수 밖에 없다. 이게 2차 가해라는 거죠." 통합당 박수영 의원은 SNS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차마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애도할 수 없다"는 정의당 장혜영 의원의 말에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귄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게 먼저라는 겁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는 조문을 미룬 채 여론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반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특별시 5일장에 반대하며 조문도 안 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야권뿐 아니라 여성계와 시민사회에서 비판 여론이 이는 것을 감안한 듯,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인 추모 메시지를 자제한 채 고소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다"며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서형석입니다. (codealph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