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이게 어디 와서..." 故 박원순 시장 분향소 근처에서 충돌

등록일 2020.07.12 재생수12,325
자세히

아침부터 거대한 광장을 따라 시민들이 길게 줄을 늘어섰습니다. 한여름 뜨거운 땡볕 아래 9년 가까이 서울 시정을 책임졌던 시장의 마지막을 추모하기 위해 가족과 친구와 집을 나선 겁니다. [분향소 관계자 : 박원순 시장과 함께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서울시청 앞에 일반 시민들이 조문할 수 있는 분향소가 마련된 첫날. 공식 조문이 시작되기 전부터 만들어진 조문객들의 대기 줄은 오후 늦게까지 줄어들지 않았습니다. 조문이 시작한 지 1시간 반 정도가 흘렀는데요. 지금까지 800명이 넘는 시민이 분향소에서 조문했고, 시청 앞 잔디밭을 따라 길게 줄이 늘어서 있는 상황입니다. 대체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고인의 마지막을 추모하는 가운데 일부 시민들은 박 시장의 이름을 외치거나,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이동호 / 인천광역시 용현동 : 지금도 착잡합니다. 지금 여기 15~20분 줄 서 있었는데 계속 마음 속으로 어쨌든 편히 가십시오, 이것만 빌었어요.] 사망 전 불거진 불미스러운 의혹에도 불구하고 시장으로서 고인의 업적을 높이 평가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습니다. [박동우 / 서울 연희동 : 의혹들이 지금 불거지고 있는데 진상이 파악될 수 있는 기회도 있었는데 (아쉬움이 남지만) 서민들의 삶이 조금씩 나아지는데 많이 기여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분향소 근처에선 한때 보수 성향 인사들과 조문객 사이에 충돌이 빚어지면서 욕설과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도 이틀째 박 시장과 친분이 두터운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습니다. [최장집 /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 많이 놀랐죠. 너무 놀라서, 앞으로 할 일도 많고 그런데, 꼭 이러시지 않아도 될 텐데….] [박병석 / 국회의장 : 개인적인 친분이 각별해서 개인 자격으로 왔습니다.] 시민들을 위해 마련된 서울시청 앞 분향소는 박 시장의 영결식이 진행되는 13일 밤 10시까지 조문을 받을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손효정 촬영기자: 시철우 최광현 자막뉴...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