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물건받고 간식주개!" 콜롬비아 슈퍼마켓 배달견

등록일 2020.07.12 재생수2,691
자세히

"물건받고 간식주개!" 콜롬비아 슈퍼마켓 배달견 [앵커] 코로나19로 비대면 활동이 늘어나면서 배달 서비스 많이 이용하실 텐데요. 콜롬비아에서는 슈퍼마켓 배달을 돕는 똑똑한 견공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방주희 PD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터] 개 한 마리가 식료품이 담긴 바구니를 물고 어디론가 부리나케 향합니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문을 열고 나온 남성에게 꼬리를 흔들며 바구니를 건넵니다. 콜롬비아 메데인의 한 작은 슈퍼마켓에서 배달 서비스를 담당하는 8살 견공 에로스입니다. 래브라도레트리버 종의 에로스는 바구니를 물고 가파른 언덕길을 오르내리며 단골 고객의 집에 물건을 배달한다고 하는데요. 그동안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주인 가족들이 배달을 갈 때마다 늘 함께 따라나서 고객의 집을 익히게 됐다고 하네요. "에로스에게 고객이 사는 집과 이름을 알려주면 금방 찾아가요. 예전에도 (우리와) 몇 번 가본 적 있거든요." 배달을 가다가 다른 길로 새지는 않을까, 바구니에 담긴 음식을 먹지는 않을까 걱정하는 고객도 있지만 그동안 단 한번의 배달사고도 없었다고 합니다. "에로스에게 배달 바구니를 사준 후 부터는 단골 고객들이 에로스에게 배달을 받는 걸 더 좋아하는 것 같아요." 다만 고객이 간식을 주기 전까지는 집 앞을 떠나지 않는다고 하니 미리 미리 간식을 준비하는 게 좋겠네요. 연합뉴스TV 방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