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1억도 벌어봤어요"…거침없이 밝히는 '학생 포주들'

등록일 2020.07.13 재생수28,704
자세히

[SBS 스페셜] 채팅앱에서 생긴 일 - 은밀하게 위험하게 ① "아이들의 성을 사는 것은 성매매가 아닌 성착취" 12일에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채팅앱에서 생긴 일-은밀하게 위험하게'라는 부제로 익명 채팅앱 속에서 위협받는 아동‧청소년을 보호할 방법에 대해 고민했다. 제작진은 한 통의 제보를 받아 경기도의 유흥가를 찾았다. 그리고 그곳에서 얼핏 보기에도 어려 보이는 한 여성이 현금을 찾은 남성과 사라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40여분 후 다시 모습을 드러낸 여성이 향한 곳은 숙박업소. 그리고 더 이상 여성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제작진은 다음날 아침 숙박업소에 미성년자 아이들이 없는지 물었다. 그리고 신분을 밝힌 제작진들에게 아이들은 선뜻 대화를 허락했다. 모텔에서 생활한 지 2주 정도 되었다며 반 가출 상태라고 밝힌 여성은 지난밤의 그 여성이었다. 중3이라는 호연은 "쉽게 말하면 내가 조건을 한다"라고 말했다. 호연은 랜덤채팅앱을 통해 성매수자를 찾고 그렇게 돈을 벌고 있다는 것. 그리고 호연은 그 자리에서 랜덤 채팅앱을 사용해 성매수자를 찾는 모습을 공개했다. 또한 호연은 "처음에는 조건을 하려던 게 아니고 반강제로 끌려갔다. 담배가 필요해서 글을 올렸는데 담배를 사준다던 사람이 담배만 받고 가면 너무 한 게 아니냐면서 끌고 갔다. 그리고 담배가 다음에는 돈으로 바뀌고 그렇게 조건을 하게 된 거다"라며 "중 1 때 처음 앱을 써봤는데 크게 후회는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랜덤채팅앱을 사용해봤다는 또 다른 아이들을 만났다. 아이들은 대부분 호기심으로 시작해 돈이 필요해서 성매매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성매매 경험이 있는 아이들의 절반 이상이 채팅앱으로 성매수자를 만났고 그 빈도는 점점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익명성이 철저하게 보장되는 랜덤 채팅앱. 이에 전문가는 "익명이라 무슨 일이 터져도 특정이 안 되는 거다. 그래서 경찰이 검거할 수도 없다"라며 랜덤 채팅앱의 위험성을 지적했다. 그리고 또 다른 전...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