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서울신문

[일문일답]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故 박원순 고소인 측

등록일 2020.07.13 재생수927
자세히

故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A씨 측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비서로 재직한 4년간 성추행과 성희롱이 계속됐고,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뒤에도 지속됐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오늘(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 경과보고 자리에서 A씨를 상담하게 된 계기와 고소 과정 등을 전했다.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