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내년 최저임금 1.5% 오른 8720원…역대 최저 인상률

등록일 2020.07.14 재생수4
자세히

[앵커] 내년도 최저임금이 오늘 새벽 8720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올해보다 1.5%, 130원 인상된 건데요. 월급 기준으로는 2만 7천 원이 오른 182만 원에 해당합니다. 코로나19 우려 속 역대 가장 낮은 인상률 입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 8720원으로 결정했습니다. 올해보다 1.5% 인상된 수치입니다. 어제 오후 3시부터 회의를 시작한 이후 오늘 새벽 2시까지 11시간 동안 격론 끝에 내린 결론입니다. 인상률 1.5%는 지난 1988년 최저임금 도입 이래 역대 최저 인상률입니다. IMF 직격탄을 맞았던 1998년의 2.7%보다도 낮고,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한자릿수 인상률입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침체 우려가 반영된 겁니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국가적으로 극복해야 할 큰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한 지혜를 모으는 데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근로자측 위원은 모두 퇴장한 가운데 투표가 이뤄졌습니다. 또 사용자측 위원 대부분이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보여 노사 모두 이번 결정에 반대 목소리를 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고용노동부 장관이 최저임금위의 결정을 수용해 다음달 5일까지 최저임금액을 고시하면 내년 시급 8720원의 최저임금이 확정됩니다. 노사 대표의 이의제기를 장관이 수용한다면, 심의가 다시 이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TV조선 김태훈입니다. 김태훈 기자(tho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7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