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박원순 前 비서 측 기자회견 "4년 만에 고소 결심한 이유는..."

등록일 2020.07.14 재생수721
자세히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발인이 이뤄진 날, 전 비서 A 씨 측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법률대리인은 A 씨가 지원하지 않았는데 갑자기 시장 비서실 근무 통보를 받았고, 비서로 일한 4년 동안 지속해서 성추행이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김재련 / 전직 비서 A 씨 변호인 : 범행이 발생한 장소는 시장의 집무실, 시장 집무실 안 침실 등이었습니다. 상세한 방법은 말씀드리기 어렵습니다.] 괴로움을 호소하며 당시 비서관에게 일터를 옮겨달라고도 요청했지만 소용없었고, 이후 다른 부서로 발령 난 이후에도 추행은 이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재련 / 전직 비서 A 씨 변호인 : 범행이 발생한 시기는 비서직을 수행하는 4년의 기간, 피해자가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이후에 지속됐습니다.] 4년여 만에 고소를 결심한 이유도 언급했습니다. [김혜정 /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피해자 글 대독) :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습니다.] 변호인은 가짜 고소장이 퍼지고 고소인에 대한 신상 추적 등 2차 가해가 이어져 추가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고소인 외에 다른 피해자가 있었는지는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고소인에 대한 신변 보호 조치에 들어간 상태입니다. 변호인 측으로부터 추가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인터넷에 A 씨를 사칭해 가짜 고소장을 유포한 누리꾼 등에 대해 수사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취재기자ㅣ박희재 촬영기자ㅣ최광현 정태우 자막뉴스ㅣ서미량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