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장례위 "무겁게 받아들인다"...'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관련 조사

등록일 2020.07.14 재생수265
자세히

[앵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가 장례를 마친 뒤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고소인이 제기한 문제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평가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 박 시장을 고소한 전직 비서는 다시 경찰에 출석해 2차 가해 관련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소정 기자! 어제 기자회견에도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던 장례위원회가 공식 입장을 냈군요. [기자] 장례위원회는 어제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에도 고인의 마지막을 배웅하기 위해 장례를 치르는 데 집중하겠다면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는데요. 오늘 오후 언론에 입장문을 냈습니다. 우선 추모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고인이 평생에 걸쳐 꿈꿔왔던 세상을 만드는 길을 따라 걸어가겠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호소인이 제기한 문제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있는 그대로 평가되도록 노력하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고소인 측 회견에 대한 입장을 처음 밝힌 겁니다. 이런 가운데 고소인은 오늘 경찰에 출석해 두 번째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오늘 오전 전 비서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 씨 변호인은 인터넷에서 고소장이라고 떠돌아다니는 그 문건 안에는 사실상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부분들이 들어있다면서 해당 문건을 유포한 자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해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경찰이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경찰이 조만간 박원순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으로 분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사망 경위를 밝히는 게 목적인데요. 박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사망 전 행적 등을 담고 있을 수 있어서 중요한 단서로 꼽혀 왔습니다. 현재 경찰은 박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는데요. 기종은 신형 아이폰으로 전...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