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SBS

고소인, 온·오프라인상 '2차 피해' 호소…추가 고소

등록일 2020.07.14 재생수236
자세히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가 오늘(14일) 경찰에서 2차 가해 피해와 관련한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 포렌식도 실시할 예정입니다. 정반석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고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전직 비서 A 씨를 두 번째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지난 8일 고소 당일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첫 조사를 받은 지 닷새만입니다. A 씨는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 이후 온·오프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2차 가해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며 관련 증거들을 수집해 어제 경찰에 추가 고소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거나 신상털이에 나선 인터넷 게시물을 수사하고 있는데 그동안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사망 경위를 명확히 하기 위해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조만간 실시할 예정입니다. A 씨 측은 성추행 혐의 고소 당일 박 시장에게 수사 상황이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는데 박 시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에서 관련 단서가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청와대와 경찰, 서울시 모두 유출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나 시민단체 고발이 이어지고 있어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정반석 기자(jbs@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