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JTBC

공사한다며 물길 막아놨던 부산시…'물바다' 사태 키워

등록일 2020.07.14 재생수848
자세히

[앵커] 폭우 때문에 하천이 불어나면서 다 물에 잠겼던 부산의 상황은 사실상 부산시 탓이 컸던 걸로 보입니다. 부산시가 하천 공사를 한다면서 물길을 막아둔 바람에 물이 양옆으로 흘러넘친 거였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이 고꾸라지고 휩쓸리고 사람들이 위태롭습니다. 주택가 도로를 따라 물살이 소용돌이칩니다. 폭우에 부산 동천이 불어나 넘치면서 주택과 상가, 공장은 100채, 차량은 200대가 침수됐습니다. 물에 잠겼던 차량입니다. 차 문을 열면 흙탕물 흔적과 함께 악취가 진동합니다. 3년 전에도 비슷한 수해를 입은 이 일대 주민들은 한숨만 내쉽니다. [이윤남/주민 : 한순간에 물이 확 들어오는 거야. 물이 가슴까지 올라오니까 겁이 나서 방으로 들어갔지.] 그런데 취재 결과 물바다를 일으킨 주요 원인은 따로 있었습니다. 부산시가 수질 개선 공사를 위해 동천에 설치한 거대한 물막이 탓이었습니다. 바다로 흘러가야 할 물길이 막히면서 양쪽 저지대로 넘친 겁니다. 동천변에 지상 50cm 높이로 설치된 펌프장 전기설비도 덮쳤습니다. [양옥란/주민 : 지하실에 잠깐 물건을 가지러 내려갔다면 죽었어요.] 상황이 이런데도 부산시는 발 빠른 대처로 인명피해가 없었다는 보도자료까지 뿌렸습니다. [부산시 관계자 : 1차적으로는 비와 만조가 겹치면서 판단을 조금 잘못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뒤늦게 부산시는 이번 침수와 관련한 배상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구석찬 기자 , 조선옥, 구영철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