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책임론에 침묵하는 서울시…연일 대책회의만

등록일 2020.07.14 재생수5
자세히

[앵커] 이처럼 의혹은 전방위로 번지고 있는데 서울시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서울시의 지금 분위기는 어떤지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장용욱 기자? [기자] 네, 서울시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어제 장례식이 끝났기 때문에 아직은 좀 이르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만 아직 아무런 입장도 내 놓은게 없습니까? [기자] 네, 서울시가 오늘 입장이나 대책을 발표할 것이란 얘기도 나왔지만, 결국 공식 발표는 없었습니다. 다만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주요 간부진이 대책회의를 이어가며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시는 여성가족정책실 등을 중심으로 내부에서 사태 파악에 주력하면서도 피해호소여성 측이 요구한 서울시 차원의 진상조사와 관련해서는 "아직 정해진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등 박 시장을 가까이에서 보좌환 별정직 27명이 지난 11일 모두 퇴직한 상황이라 진상조사가 진행되더라도 실효성 있는 조사가 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서울시는 그동안 특별히 여성 인권과 성범죄 대책을 강조해 왔는데 그 내부 통제 장치가 전혀 작동하지 않은 겁니까? [기자] 서울시는 일단 이번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을 언론보도가 나오기 전까지는 몰랐다는게 공식 입장입니다. 피해 사실이 공식 창구로는 접수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인데요, 서울시 내부 매뉴얼을 보면 피해 사실은 본인이 직접 신고하지 않더라도, 부서장은 성폭력 등 문제가 발견될 경우 즉시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성추행 피해를 호소한 여성측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경찰 고소 전에 비서관 등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묵살 당했다고 밝혔는데, 이 말대로라면 도움 요청을 받은 직원들은 '인권담당관이나 여성권익담당관 등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는 규정을 어긴 것이 됩니다. 서울시 매뉴얼에는 성희롱 성폭력 사건을 은폐하거나 피해자에게 불이익 조치를 줄 경우 관련자를 징계하도록 되어 있습니...

TV조선 202007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