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경찰, '2차 가해' 조사…고소인 "SNS '고소장 글' 유포경위 밝혀달라"

등록일 2020.07.14 재생수9
자세히

[앵커] 고 박원순 서울 시장의 성추행을 폭로한 이후 고소인은 온오프라인상 각종 2차피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특히 SNS상에 떠돌고 있는 고소장 형식의 문건이 심각한 2차 피해를 입힐 수 있다며 이 글의 유포경위를 조사해 달라고 경찰에 추가 고소장을 냈습니다. 황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지난 9일 오전. 소셜네트워크 상에선 '박원순 시장에게서 받은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에 대해 밝힌다'는 출처불명의 글이 나돌았습니다. 4000자 분량의 해당 글엔 고소동기와 피해 개요, 추행 관련 상세한 묘사가 담겨 있었습니다.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내용과 겹치는 부분도 있었지만, 근무일자 등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도 있었습니다. 김재련 / 변호사 "인터넷에서 고소장이라고 떠돌아다닌 그 문건은 저희가 수사기관에 제출한 문건이 아닙니다." 박 시장을 상대로 성추행 고소장을 접수한 사실이 알려진 뒤, 고소인 측은 2차 가해에 시달렸다며 추가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김혜정 /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피해자의 신상을 색출하고 좁혀가겠다. 피해자에게 책임 묻겠다 하는 이야기들이 굉장히 많이 일어났기 때문에…." 경찰은 오늘 박 시장의 전직 비서였던 고소인과 변호인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해당문건 최초 유포자 추적도 시작했습니다. 경찰은 2차 가해행위와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TV조선 황선영입니다. 황선영 기자(story@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TV조선 202007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