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TV조선

[따져보니] 고소장 제출 후 그날 밤 무슨 일이…의문의 18시간

등록일 2020.07.14 재생수2
자세히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박원순 전 시장 피소사실 유출 의혹이 성추행 의혹에 버금가는 후폭풍을 낳고 있습니다. 고소인측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7월 8일 오후 4시 반부터 박 전 시장이 집을 나선 다음 날 오전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따져 보겠습니다. 윤슬기 기자, 여러 정황으로 보면 박 전 시장이 피소 사실을 알았을 가능성이 매우 크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알게된 시점은 파악이 됩니까? [기자] 아직 정확한 시점은 파악되지 않습니다. 다만 당시 상황을 시간대별로 보시면 고소인은 지난 8일 오후 4시30분 경찰에 고소장을 내고 다음날 오전 2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고, 박 전 시장은 오전 10시 44분 공관을 나왔습니다. 그러니까 피소된 지 18시간, A씨 조사 8시간 뒤였죠. 박 전 시장이 자신의 피소 사실을 최대한 늦은 이날 오전에 알았다고 가정을 해도 피소 만 하루가 안돼 상황을 알았다는 얘깁니다. [앵커] 피소가 되고 공관을 나오기까지 18시간 동안 이 사실을 안 곳은 경찰과 청와대 뿐인가요? [기자] 현재까지 확인되기로는 그렇습니다. 서울시도 규정상 수사기관의 통보 대상이지만 "통보를 못받았다"고 했고 경찰도 "시에 알리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박 전 시장 피소 보고는 서울지방경찰청,경찰청,청와대 순으로 이어졌죠. 고소장 접수부터 경찰의 청와대 보고까지 2시간 30분 가량 걸렸습니다. 경찰과 청와대 모두 "보고만 있었지, 유출은 없었다"는 입장이죠. [앵커] 박 전 시장 피소를 경찰 내부에서 청와대까지 보고하는 절차엔 문제가 없습니까? [기자] 경찰 내부엔 관련 규정이 명시돼 있습니다. 경찰수사사건 보고규칙 5조엔 "장차관, 자치단체장 등 저명인사의 범죄는 경찰서장이 지방청장, 또는 지방청장이 경찰청장에 보고한다"고 돼 있죠. 경찰의 청와대 보고에 대해선, "중요 사건사고는 경찰 보고를 받는다"며 절차상 문제없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 얘기입니다. [앵커] 그럼 보통, 일반적인 경우 자신이 언제쯤 고소된 사실...

TV조선 20200714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