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나이트포커스] 박원순 성추행 의혹 후폭풍...박 시장, 고소 전 미리 알고 있었다?

등록일 2020.07.14 재생수335
자세히

■ 진행 : 최영주 앵커 ■ 출연 : 최영일 / 시사평론가, 이종훈 / 정치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후폭풍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직 비서 측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곧바로 유출된 경위를 놓고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데요. 여기에 서울시가 고소인의 문제 제기를 묵살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이번 사건이 실제 수사로 확대될지도 관심입니다. 나이트 포커스 오늘은 최영일 시사평론가, 이종훈 시사평론가와 함께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면에 들었지만 지금 그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이 남아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고소인 측은 성추행 혐의에 대한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을 했는데요. 어제 기자회견 내용 다시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이미경 /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 (어제) : 이 사건은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되었습니다.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누가 국가 시스템을 믿고 위력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소할 수 있겠습니까.]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 전에 그에게 피소 사실을 누가 알렸는지를 놓고 지금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는 양상인데요. 경찰, 서울시, 청와대 입장이 지금 제각기 다 다르죠? [이종훈] 네, 그런데 팩트를 인정한 부분은 있죠. 경찰 쪽에서 청와대에 보고했다. 서울시에는 보고하지 않았다. 이게 경찰 쪽에서 밝힌 내용이고 청와대 쪽에서도 경찰로부터 보고받은 것까지는 인정했어요. 다만 그 정보를 박원순 시장 측에 전달했느냐, 이 부분은 우리는 전달한 적이 없다, 이렇게 이야기하는 거고 그리고 서울시 측은 당연히 우리는 그 관련한 사실 정보를 모르고 있었다라고 얘기를 하고 경...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