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사랑의교회 신자 코로나19 확진...온라인 예배 전환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3
자세히

서울 강남의 대형교회인 사랑의교회 신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랑의교회는 70대 성도 한 명이 그제(13일) 오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신자가 11일과 12일 열린 예배에 마스크를 착용하고 참석했으며 예배 후 바로 귀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교회 측은 역학조사 결과 방역수칙을 완벽하게 준수해 추가 감염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결론 냈다며, 확진자가 방문한 같은 날, 같은 시간에 예배에 참석했더라도 의무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확진자와 예배 시간이 겹치는 신자 가운데 밀접 접촉자에 해당하는 신자들에게는 서초구청에서 문자를 발송할 예정입니다. 사랑의교회는 어제 오후 방역을 하고 24시간 동안 교회를 폐쇄하며 오는 28일까지 2주 동안 모든 현장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