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바이든, 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선언"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88
자세히

"바이든, 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선언" [앵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면 바이든은 그 정반대일 것이란 설명인데요.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윤석이 특파원. [기자] 네, 워싱턴입니다. [앵커]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꺾는다면 미국의 외교정책에 대대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란 그런 관측이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가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참모들을 인용한 보도인데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집권할 경우 취임 첫날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을 비롯해 코로나19 대응 등 국제공조의 시작을 알릴 것이란 관측입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외교 정책 참모인 토니 블링큰은 "첫 번째 임무는 코로나19를 통제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악시오스에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외교팀의 현안으로 기후 변화와 이란·북한의 핵무기·미사일 개발, 중국과 러시아의 급부상 등을 꼽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로 약화된 동맹과의 관계 회복도 우선 과제로 들었습니다. 한마디로 국제무대에서 트럼피즘 즉 '트럼프주의'를 되돌리겠다는 약속이 출발점이라는 겁니다. 오바마 행정부 출신의 네드 프라이스는 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 한 번에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특히 중국 문제는 임기 내내의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앵커] 최근 미국에서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비자 제한 문제가 뜨거운 이슈였는 데, 미 행정부가 방침을 전격 취소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미국 이민세관단속국은 올 가을학기부터 온라인 원격 수업만 수강하는 해외 유학생들의 비자를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었는데요. 미 행정부가 해외 유학생 비자 제한 정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