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자막뉴스] 양쯔강 홍수 '최대 고비'...중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163
자세히

누런 흙탕물 사이에 남아 있는 작은 길로 차량들이 쉴새 없이 달려갑니다. 중국 최대의 담수호인 포양호의 무너진 제방을 메우기 위해 흙과 돌을 싣고 온 트럭들입니다. 83시간 밤낮 없이 작업한 끝에 붕괴된 둑 127m가 다시 연결됐습니다. 포양호 주변에는 여전히 2개의 둑이 무너진 상태입니다. 수위도 지난 주말 사상 최고를 넘긴 이래 좀처럼 낮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다른 쪽 제방의 높이를 낮춰 물을 미리 빼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마을이 없는 임시 경작지로 쓰이는 땅 쪽으로 물길을 유도해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조치입니다. 중국 재난 당국은 지난 98년 양쯔강 대홍수 때처럼 큰 피해가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4천 명 넘게 숨졌던 그때와 비교하면 양쯔강 중류에 거대한 산샤댐이 건설됐고 제방도 많아졌다는 겁니다. 이번 폭우가 북중 접경의 압록강 쪽으로 올라갈 것이라는 예보도 나왔습니다. 때문에 압록강 유역에서는 지난주부터 홍수 대비 훈련이 두 번이나 실시됐습니다. 코로나19에 이어 홍수 피해가 길어지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중국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강성웅 촬영편집 : 고광 그래픽 : 김유정 자막뉴스 : 육지혜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