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

권인숙 "외부인사 참여 박원순 진상조사위 꾸려야"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72
자세히

인사말하는 권인숙 여가위 간사 국회 여성가족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로 선임된 권인숙 의원이 6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서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에 출연해 "피해자의 호소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과정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차적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소인 측의 진상조사위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다. 여권서 연이어 불거진 성추문 파문과 관련해서는 "권력을 가진 고위층이 주변에 일하는 사람을 꼼짝 못 하게 하는 힘이 위력인데, 이것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사실 실감을 잘 못 하고 계신 것 같다"고 밝혔다.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이기도 한 권 의원은 "우리 사회의 위계적인 조직문화에 남성주의적 질서와 오래된 성문화 등이 결합되고, 그런 의식들이 배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자꾸 회피하고 거부하려는 (권력자들의) 마음이 사실은 조직 내에서 굉장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반성해야 할 지점"이라고 지적했다. km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보면 좋을 영상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