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해외유입 확진, 지역사회 감염 두 배...공항·항만 방역 강화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3
자세히

[앵커] 해외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오늘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감염이 지역 사회의 두 배를 넘어섰습니다. 방역 당국은 방역 강화 국가의 추가 지정을 검토하는 등 공항과 항만에 대한 방역 지침을 강화했습니다. 인천공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손효정 기자! 해외 유입 확진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데요. 인천공항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기자] 제 뒤로 보이는 입국장 출구에선 방역 장비를 착용한 직원들이 해외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등 방역 지침을 안내하고 있는데요. 터미널 한쪽에선 태국에서 도착한 승객들이 해외 입국자 전용 버스를 기다리는 모습도 보입니다. 입국자들은 시설과 자택, 두 곳 가운데 한 곳을 선택해 2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하는데요. 다른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고, 자가용이나 서울, 경기도, 전라북도 등 5개 지자체에서 마련한 전용 버스를 타고 돌아가야 합니다. 공항 측은 코로나19 이전보다 이용객이 97% 정도 줄어들어, 제1터미널 입국장 6곳 가운데 2곳만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그럼에도 해외 유입 확진 사례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늘(15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사례가 28명으로, 지역 사회 감염자 11명의 두 배를 넘어섰다고 밝혔습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도 총 1,919명에 달하는데요, 최근 일주일 동안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사례보다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가 더 많습니다. 특히, 오늘까지 20일째 해외유입 확진자가 두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과 미주 지역 출신 감염자가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유행 초기에는 해외 입국자 가운데 주로 교민이나 유학생 등 내국인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외국인 비중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미국과 일본에서 코로나19 유행이 다시 시작되는 추세고, 인도나 중남미에서도 확산세가 더 가팔라지는 만큼 해외 감염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방역을 더욱 강화한다는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