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2차 가해 중단"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1
자세히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2차 가해 중단" [앵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후 서울시가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여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강조했는데,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상률 기자, 서울시가 진상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민관합동조사단'입니다. 서울시는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단을 꾸려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직 조사단의 구성과 운영 방식 등은 정해지지 않았는데요. 진상조사단이 꾸려지더라도 강제수사권은 없기 때문에 조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을지 미지수입니다. 서울시는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2차 피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면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15일) 서울시의 입장 발표는 박 전 시장의 장례 절차가 끝난 뒤 처음 나온 겁니다. 서울시는 박 전 시장에게 지속적인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에 대해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이라는 표현을 썼는데요. 피해 주장 대신 피해 호소라는 표현을 쓴 이유를 묻자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피해 사실을 알려온 적이 없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해당 직원의 신분을 파악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서울시는 "말하기 곤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박 기자,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고소가 접수될 때쯤 서울시 내부에서도 이미 내용을 파악했다는 보도가 나오던데, 서울시가 해당 내용을 언제 인지했는지도 밝혔나요? [기자] 네, 서울시는 역시 말을 아꼈습니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해당 여성 직원이 고소장을 제출한 지난 8일,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박 전 시장에게 물어봤다는 보도가 나왔는데요. 관련 내용에 대해 서울시는 "임 특보가 직접 밝혀야 할 사안"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서울시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처음 알려질 당시 "사전에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