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이해찬, 박시장 사건 사과…통합당 진상조사 촉구

등록일 2020.07.15 재생수321
자세히

이해찬, 박시장 사건 사과…통합당 진상조사 촉구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박원순 시장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공개 사과했습니다. 이 대표가 직접 사과를 했지만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커지고 있습니다. 국회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기자] 이해찬 대표가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사과했습니다. 그제(13일) 강훈식 수석대변인을 통해 사과 표명은 했지만 대리 사과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당 안팎에서 이 대표의 공개 사과 요구가 잇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로서 너무 참담해 국민께 무어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송구하다 밝혔습니다. 이어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런 상황에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번 통절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원순 시장과 시민운동을 함께 했던 남인순 최고위원도 "피해 호소인이 겪을 고통에 대해 위로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해찬 대표가 사과는 했지만 박 시장 관련 정치권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래통합당에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연일 이어지고 있지요? [기자] 네, 미래통합당은 박원순 시장 사건에 대해 강도 높은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성추행 의혹뿐 아니라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이 전달된 경위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혀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해진 의원은 오늘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찰은 적극적 수사의지가 안보이고, 검찰은 권력형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된다고 말했습니다. 유의동 의원은 오늘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방법으로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합당은 오늘 오후 2시 의원총회에서 박 시장 사건 관련 대응 전략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앵커] 지난 금요일(10일) 박 시장 사망으로 취소됐던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