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바이든, 美우선주의 폐기?…"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

등록일 2020.07.15 재생수41
자세히

바이든, 美우선주의 폐기?…"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 [앵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집권 첫날 국제공조 복귀를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면 바이든은 그 정반대일 것이란 설명입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는 지워라. 그리고 세계를 다시 포용하라' 미국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오는 11월 대선에서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승리할 경우 미국의 외교 정책에 급격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취임 첫날부터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등 국제공조의 시작을 알릴 것이란 관측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후변화에 대해 생각할 때 그가 동원하는 유일한 단어는 사기입니다. 나는 기후변화를 생각할 때 임무라는 단어를 생각합니다" 악시오스는 바이든 후보의 참모들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로 약화된 동맹과의 관계 회복도 우선 과제로 들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외교 정책 참모인 토니 블링큰은 "기후변화 대응과 함께 첫번째 임무는 코로나19를 통제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란과 북한의 핵무기·미사일 개발, 중국과 러시아의 급부상 등도 주요 현안으로 꼽았습니다. "도널드 트럼프가 결국 대중 앞에서 마스크를 쓰기로 결정했습니다. 그의 변화가 기쁩니다. 하지만 충분치가 않습니다." 오바마 행정부 출신의 네드 프라이스는 다만 "중요한 것은 한 번에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특히 중국 문제는 임기 내내의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