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이해찬 뒤늦게 "통절한 사과"...통합당, 경찰청 항의방문

등록일 2020.07.15 재생수641
자세히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직접 사과하며 여론 진화에 나섰습니다.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강조하고 있는 미래통합당은 고소 사실이 사전에 유출된 정황을 반드시 밝혀야 한다며 경찰청을 항의방문 합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직접 사과에 나섰군요.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자 뒤늦게 직접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만 이 대표는 고인의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당 차원의 진상조사는 어렵다며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공식사과를 하긴 했지만 이 대표는 한편으로는 고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아 달라고도 촉구했는데요.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강훈식 수석대변인을 통해 사과했지만, 진정성 없는 대리 사과라는 지적이 나오며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자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도 뒤늦게 사과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SNS를 통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관련된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 규명에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통합당에서는 의혹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지 않습니까. 통합당 분위기도 전해주시죠. [기자] 통합당은 추모 기간이...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