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의문 풀릴까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0
자세히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꾸려 진상규명…의문 풀릴까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서울시도 입장을 내놨습니다. 민관조사단을 꾸려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건데요. 박 시장이 어떤 경로로 고소 사실을 인지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를 통해 밝혀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시장의 전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지 닷새 만에, 서울시가 시 차원의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피해 호소직원에 대한 2차 가해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조만간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는 여성단체,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습니다." 고소인 측이 수사상황 유출 의혹을 제기하는 가운데 박 시장이 고소당한 사실을 언제 파악했는지는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습니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지난 8일 박 시장 피소 1시간 전쯤 누군가로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는 말을 듣고 보고했을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시만 해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한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주장으로,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인지한 것은 고소장이 접수된 8일 늦은 밤이나 다음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을 나간 9일 오전 사이로 추정됩니다. 해당 특보가 보고 당시 피소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는지, 박 시장이 어떤 경로로 알게 됐는지 서울시는 말을 아꼈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젠더특보만 확인할 수 있는 사항이라서, 역시 민관합동조사단에 의해 밝혀질 것으로 말씀드립니다." 일각에서는 조사단이 강제수사권이 없는 만큼 조사가 원활히 이뤄질지 의문을 제기하는 가운데, 서울시는 전문가 집단인 만큼 충분히 극복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고소인을 '피해 호소직원'으로 표현한 데 대해선 공식적인 피해가 접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