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신규 확진 39명…해외유입 28명·국내감염 11명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7
자세히

신규 확진 39명…해외유입 28명·국내감염 11명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명 가까이 발생했습니다. 수도권과 대전에선 새로운 소규모 집단감염이 또 일어났는데요. 해외에서 유입된 감염자는 국내 감염자보다 나흘 연속 많았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봅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어제 39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1만3,551명으로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일 62명을 기록한 뒤 이틀 연속 30명대를 보였습니다. 국내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는 11명으로 지난달 21일 11명 이후 23일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6명, 경기 3명 등 수도권이 대부분을 차지했고, 광주와 대전에서 1명씩 나왔습니다. 새로운 소규모 집단감염도 발생했습니다. 서울 시내 한화생명 지점 한 곳에서 지난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동료 3명, 지인 1명이 추가로 감염됐습니다. 대전 유성구 건설 현장 관련해 지난 7일 첫 환자가 발생한 뒤 건물주, 지인, 현장 근로자 등 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신규 확진자 39명 가운데 28명이 해외에서 유입돼 전국 지역사회 감염자 11명의 2.5배에 달했습니다. 23명은 입국 검역과정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5명은 입국 후 격리 중 확진됐습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5일부터 20일째 두 자릿수를 보이며 나흘 연속 국내 지역사회 신규 감염자보다 많았습니다. [앵커] 해외유입이 급증함에 따라 정부가 추가 방역 조치를 발표했다는데,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는 20일부터 방역강화 대상 국가가 4개에서 6개로 늘어납니다. 지금은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항공권 발권과 입국 때 코로나19 유전자증폭검사,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 같은 조치가 적용되는 국가가 2개 추가되는데, 정부는 외교적 이유를 내세워 국가명은 공개하지 않았...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