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경찰, 박원순 시장 비서실장 소환..."사망 경위 조사"

등록일 2020.07.15 재생수253
자세히

[앵커] 경찰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기 위해 고한석 전 비서실장을 소환했습니다. 고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이 실종되기 전 마지막으로 만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부장원 기자! 경찰이 박 전 시장의 비서실장을 소환했는데 조사는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기자] 네, 서울 성북경찰서는 오늘(15일) 고한석 전 서울시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조사는 오전 9시부터 낮 12시 반쯤까지 3시간 반가량 진행됐는데요. 고 전 실장은 박 전 시장이 실종되기 직전인 지난 9일 오전 9시부터 10시 사이 공관에서 만나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눴던 인물로 전해집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얘기를 했는지, 이후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는 무엇인지가 핵심 쟁점인데요. 조사를 마치고 나온 고 전 실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고한석 / 전 서울시 비서실장 : (마지막 통화 나누신 게 언제예요?) (지난 9일 낮) 약 한 1시 39분으로 기억합니다. (마지막으로 공관에서 어떤 대화 나누셨는지?) 그건 경찰에 다 말씀드렸으니까요.] 경찰은 이번 조사는 변사 사건에 관한 것이라며 고 전 실장을 상대로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를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추행이나 피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 등은 조사하지 않았다는 건데요. 이후 박 전 시장의 주변 다른 인물들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사망 경위 못지 않게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피소 사실을 언제, 어떻게 알았느냐도 관건인데요. 이 부분에 대해서 고 전 실장은 어떤 입장인가요? [기자] 네, 앞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이 고소 당일 박 전 시장에게 관련 사실을 되물었던 것으로 YTN 취재 결과 확인됐는데요. 이때는 고소인인 전직 비서 A 씨 측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한 시간 전쯤인 지난 8일 오후 3시쯤이었습니다...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