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서울시 "민관합동 조사단 꾸려 진상 규명"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1
자세히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진상을 규명하기로 했습니다. 조사단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고 박원순 전 시장 영결식을 치른 지 이틀 만에 서울시가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서울시는 먼저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여성단체와 인권 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민관합동 조사단을 꾸리겠다고 했습니다. 조사단 구성과 운영방식 등 구체적인 사항도 여성단체 등과 협의합니다. 하지만 조사단에 강제 수사권이 없어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서울시는 충분한 경험과 지식을 가진 전문가들인 만큼 극복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 (추가 고소·고발도)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기 때문에 조사 방향, 조사의 구체적 사항 등을 판단해서 여러 가지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합니다.] 조사단이 밝혀야 할 의혹은 한둘이 아닙니다. 박 전 시장이 고소 사실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부터, 성추행 피해 호소가 조직 내에서 묵살됐다는 의혹, 비서직 채용 과정에 대한 의혹까지. [김재련 / 고소인 변호인 : 다른 기관에서 근무하던 중이었는데, 어느 날 오전 서울시청의 전화 연락 받고 그날 오후 시장실 면접을 보게 됐습니다. 피해자는 시장 비서직으로 지원한 사실이 없었습니다.] 서울시가 줄곧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서울시에 피해가 접수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황인식 / 서울시 대변인 : (서울시에) 공식적으로 접수되고 진행되는 스타트 시점에서 피해자라는 용어를 씁니다.] 서울시는 또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으로 하고, 고소인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상담과 정신적 치료 등을 최대한 지원할 방침입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