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YTN

해외유입 느는데...외국인 임시생활시설 부족 '걱정'

등록일 2020.07.15 재생수18
자세히

[앵커] 최근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외국인 등 국내 거주지가 없는 입국자의 격리시설이 모자란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건 당국은 아직 감당할 여력이 있다는 입장이지만, 지역 주민의 반대 등 난관도 분명한 상황입니다. 정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최근 두 달 동안 해외 유입 확진자는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5월과 지난달을 비교하면 68%가량 늘었는데, 이번 달에는 보름 만에 지난달 규모를 넘었습니다. 특히 최근 한 달 동안 해외 유입 확진자는 외국인이 내국인보다 두 배가량 많습니다. 전 세계적 유행이 계속되고 있고 최근 선원 확진자가 는 것도 영향을 미쳤는데, 보건 당국은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습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지난 12일) : 해외입국자는 모두 2주간의 격리와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실시해 확진자가 검역 또는 격리상태에서 발견되고….] 문제는 외국인 등 국내에 머물 곳이 없는 입국자들을 격리할 임시 생활시설이 환자 증가 속도를 감당할 수 있느냐는 겁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운영하는 임시 생활시설은 전국에 8곳. 3천여 개 객실 가운데 5백 개 남짓 남았는데, 하루 평균 입소 인원 2백여 명을 고려하면 포화는 시간문제입니다. 날마다 수십 명이 퇴소하고 고용노동부나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격리시설들도 있다고 하지만, 확충이 시급합니다. 지역 주민을 설득하는 게 관건인데, 정부는 임시생활시설을 잘 유지하는 게 국민을 더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협조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부산과 여수 등 해양수산부의 외국인 선원 격리시설 지정을 두고 주민 반대가 극심했던 터라 보건 당국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

YTN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