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플레이어 닫기
연합뉴스TV

[해외스포츠] 인종차별 논란에…프로스포츠 팀 이름도 바꾼다

등록일 2020.07.15 재생수8
자세히

[해외스포츠] 인종차별 논란에…프로스포츠 팀 이름도 바꾼다 [앵커]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미국 내 인종차별 반발이 프로스포츠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미국프로풋볼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팀 이름을 바꾸기로 결정한 건데요. 이 여파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프로풋볼의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1933년부터 87년간 간직해온 '레드스킨스'란 이름을 버립니다. '레드스킨스'가 아메리카 대륙 원주민을 비하하는 의미가 담겼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전 변화를 환영합니다. 이 변화를 진심으로 팀의 새로운 탄생으로 이해하고 싶습니다." 2015년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의 압박에도 꿈쩍하지 않던 워싱턴이었지만 이번엔 달랐습니다. 구단 메인 스폰서인 페덱스가 팀명 변경을 요구한 데 이어 월마트와 아마존까지 레드스킨스 상품 판매를 중단하기로 결정하는 등 재정적 타격으로 이어졌기 때문입니다. 워싱턴의 팀명 변경은 다른 구단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메이저리그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붉은 인디언 얼굴을 형상화한 '와후 추장' 로고를 삭제했고, 팀 이름 변경까지 검토 중입니다. "이제 앞으로 나아가야 할 때입니다. 이건 굉장히 어려우면서도 민감한 문제입니다." 인디언 전사를 뜻하는 '브레이브스'를 이름으로 하는 MLB 구단 애틀란타 역시 인종 차별 논란 한 가운데에 있습니다. 애틀란타는 팀명을 바꿀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인디언 전사들이 전투에 나가기 전에 하는 의식을 따라한 응원법 '토마호크 촙'은 중단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TV 20200715
회차 영상 목록 리스트